‘밀회’, 김희애 곁으로 돌아온 유아인 “잘 지내신 것 같네요”

JTBC '밀회'

JTBC ‘밀회’

김희애와 유아인이 재회했다.

25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밀회’에서는 오혜원(김희애)에 의해 징역살이를 벗어나게 된 이선재(유아인)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선재는 공무수행도중 눈에 거슬리는 무용학원 반주자에게 달려들어 형사사건에 휘말렸다. 이에 박다미(경수진)는 헤어 살롱 손님으로 안면을 튼 오혜원에게 도움을 청했다. 평소 박다미를 예쁘게 본 오혜원은 박다미의 이야기를 들어주다 우연히 이선재가 처한 상황을 알게 됐다.

이에 오혜원은 경찰서로 찾아갔지만 이선재를 멀리서 지켜볼 뿐 직접적인 도움을 주지는 않았다. 대신 오혜원은 남편 강준형(박혁권)의 귀에 이선재의 소식이 들어가게 했다. 강준형은 경찰청장과의 인맥을 동원해 합의금을 치른 뒤 이선재를 데리고 왔다.

이어 강준형은 정신질환사유로 병역문제를 처리할 수 있음을 들며 이선재를 다시 자신의 제자로 들이기 위해 설득했다. 이에 이선재는 “합의금 대신 내주신건 감사하지만 병역문제는 아닌 것 같다”고 말하며 선을 그었다. 그때 두 사람은 오혜원과 마주쳤다, 오혜원은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한 태도를 보였고, 이에 이선재는 “잘 지내신 것 같네요”라고 말하며 여운을 남겼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JTBC ‘밀회‘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