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유인영, 하지원에게 “주진모 흠모한다” 돌직구 고백

고백
유인영이 주진모를 향한 자신의 해바라기 마음을 고백했다.

25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41회에서 연비수(유인영)는 기승냥(하지원)에게 왕유(주진모)를 연모한다고 밝혔다.

죽은 연철(전국환)의 비밀자금이 광산촌에 있다는 거짓 정보를 흘린 기승냥은 연비수에게 의심을 사지 않기 위해 대승상(김영호)의 집 연회에 참석하라고 권했다.

그때 연비수는 기승냥에게 “헌데 한 가지만 여쭤도 되겠습니까?”라며 “왕유공은 조력자일 뿐입니까”라고 갑작스런 질문을 던졌다.

이에 승냥이 “그건 왜 묻는 겐가. 혹 자네가 왕유공을…”이라며 의혹의 눈빛을 보내자, 연비수는 “네 그분을 연모합니다”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연비수는 또 “마마께선 아직도 그분을 아프게 하고 계십니다. 제 눈엔 보입니다. 그분께서 마마를 잊지 못하고 계시다는 걸. 그분의 고통은 제가 못 견딥니다. 해서 드린 말씀입니다”라고 왕유를 향한 마음을 거듭 강조했다.

이에 승냥은 왕유와의 과거를 떠올리며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기황후’ 방송장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