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회’, 멘붕에 빠진 유아인 … 폭행사건 휘말려

JTBC '밀회‘

JTBC ‘밀회‘

유아인이 유치장 신세를 지게 됐다.

25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밀회’에서는 이선재(유아인)가 폭행사건에 휘말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선재는 공무수행을 하다 오혜원(김희애)으로부터 전화를 받았다. 전날 오혜원의 냉담한 태도에 상처를 받은 이선재는 오혜원의 전화를 무시하려고 애썼다. 그러다 이선재는 무용학워으로 들어가 “인간이라면 조금이라도 나아지는 게 있어야지”라 소리치며 반주자를 향해 신경질 적인 모습을 보였다.

반주자는 갑자기 달려든 이선재를 신고했고 이선재는 경찰서로 붙잡혀가는 와중에도 반주자에게 자세를 교정해야한다며 소리쳤다. 자신이 한 행동에 대해 파악하지 못한 이선재는 경찰 앞에서도 자신을 변호하지 못했고 결국 합의금 700만원을 갚아야하는 처지가 됐다. 이에 이선재의 여자친구 박다미(경수진)과 친구 손장호(최태환)은 오혜원을 찾아가라고 말했지만 이선재는 이를 거부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JTBC ‘밀회‘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