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지창욱이 달라졌어요… 하지원 만류에도 뜻 굽히지 않아

전쟁
지창욱이 하지원의 조언에도 자신의 뜻을 굽히지 않았다.

25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에서는 기승냥(하지원)이 타환(지창욱)에게 정복 전쟁은 안 된다고 말리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타환은 백안(김영호)과 탈탈(진이한)에게 연철(전국환)의 비밀자금이 있는 곳으로 출병하라는 명을 내렸다.

이에 기승냥은 “전쟁은 어불성설입니다. 어찌하여 백안의 뜻을 받아들이셨습니까?”라며 타환에게 의문을 제기했다. 백안이 주위 나라를 비롯해 고려까지 원나라에 흡수시킬 계획임을 우려한 말이었다.

이에 타환은 “이것은 대의다”라며 “선조인 징기스칸과 우들 아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황제가 되고 싶다. 그를 위한 것이니 너도 내 뜻에 반대만 하지는 말거라”며 평소와 달리 뜻을 굽히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승냥과 타환이 정복전쟁을 놓고 엇갈린 모습을 보이면서 이들의 관계에 변화가 생길 수 있음을 암시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기황후’ 방송장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