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진호 “억대 연봉 처음은 임요한, 나는 두 번째”

홍진호
전 프로게이머 홍진호가 억대 연봉에 대해 밝혔다.

25일 방송된 KBS 퀴즈프로그램 ‘1대 100’에는 홍진호가 출연해 최후의 1인에 도전했다.

이날 홍진호는 “처음으로 억대 연봉 받은 프로 게이머다”라고 자신을 소개하는 MC 한석준 아나운서의 말에 “처음은 아니고 두 번째”라고 잘못된 부분을 정정했다. 이에 한석준 아나운서가 “누가 첫 번째냐”고 묻자 홍진호는 “임요환 선수가 먼저였다”고 말하며 “난 언제나 처음보다는 두 번째다”라고 멋쩍은 웃음을 보였다.

또한 홍진호는 프로게이머가 된 계기에 대한 질문에 “우연히 게임을 접했다. 동네 대회부터 지역 대회에 나갔는데 입상을 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렇게 계속 입상하다가 좀 더 직업적으로 해봐야겠다고 생각했다. 당시엔 몹시 불안정했던 직업이었는데 이 점이 나에게 더욱 매력적이었다. 모험을 좋아해서 뛰어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