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엽, ‘마녀사냥’ 성시경에 “고급스러운 쓰레기”

신동엽(왼쪽)과 성시경

신동엽(왼쪽)과 성시경

방송인 신동엽이 가수 성시경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FM ‘음악도시 성시경입니다’에는 성시경과 함께  JTBC 예능프로그램 ‘마녀사냥’에 출연중인 신동엽이 참석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성시경은 신동엽에게 “‘마녀사냥’이 잘 될 줄 알았냐”고 물었고, 신동엽은 “‘마녀사냥’ 제작진을 알고 있었다. 기본적으로 제작진에 대한 신뢰가 있었다. 근데 성시경이 안하면 나도 안한다고 했었다”고 밝혔다.

이에 성시경은 신동엽에게 “날 뭘 믿고 그랬냐”고 물었다. 신동엽은 “성시경 데뷔 전 처음 음반 준비할 때 나랑 소주 먹고 그랬다. 간혹 가다 술 먹고 사석에서 나누는 대화를 들으면서 이런 고급스러운 쓰레기가 필요하다 생각했다“고 말해 성시경을 궁지로 몰았다.

이어 신동엽은 성시경에 대해 “내면 저 깊숙한 곳에서는 질펀하고 끈적끈적한게 있는게 그런게 아직 제대로 발산이 안됐다. 그런 면을 끄집어내야겠다. 내 전략이 맞았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FM 음악도시 성시경입니다’는 매일 저녁 10시 MBC FM4U를 통해 방송된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