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김주희 아나운서, 세 번째 사진전 개최

김주희 아나운서 사진전 포스터

김주희 아나운서 사진전 포스터

SBS 김주희 아나운서가 서초동 예술의 전당 한가람 미술관 7전시실에서 3월 26일부터 4월 3일까지 사진전 ‘인 드림스 – 리멤버'(In Dreams – remember)를 연다.  지난해 12월 인사동 공아트 스페이스에서 첫 전시회를 연 김 아나운서는 이번에 벌써 세 번째 개인전을 개최하게 됐다.

이번 전시에서는 김 아나운서가 프라하, 체스키크룸로프를 여행하며 만난 잠자는 고양이, 노란 골목 같은 일상의 풍경과 아빠 품에 안긴 아이, 연인의 어깨에 기대어 쉬고 있는 여인 등 일상을 보내는 사람들의 모습을 담은 기존의 사진에 추가 작품을 선별해 총 42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는 아나운서로서는 최초로 예술의 전당 한가람 미술관에서 여는 초대전이며 방송인으로는 조영남, 구혜선에 이어 세 번째다. 예술의 전당 관계자는 “일상을 따뜻하게 바라보는 김 아나운서의 사진이 보는 이들에게 따스한 감성을 전달해 줄 수 있어 이번 전시를 기획하게 됐다”고 전했다.

김 아나운서는 “대학 시절부터 문학적 감성을 키워오던 곳에서 전시회를 하게 돼 영광이다. 많은 분들이 바쁜 생활에서 잊고 지낸 작지만 소중한 시선을 만날 수 있길 희망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2005년 SBS에 입사한 김 아나운서는 모닝와이드 1,2부, 기적의 승부사, 생방송 투데이 등 다양한 분야에서 밝고 건강한 이미지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아왔으며 현재는 오전 1030 뉴스를 진행하고 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