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상여자’ 윤소이, “도대체 복수는 언제 하느냐고 묻는 사람들이 많다”

KBS2 '천상여자'의 윤소이

KBS2 ‘천상여자’의 윤소이

KBS2 일일드라마 ‘천상여자’의 윤소이가 “이제 본격적으로 복수가 시작된다”고 말해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한 카페에서 열린 ‘천상여자’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윤소이는 “주변에서 도대체 복수는 언제 하느냐고 묻는 분들이 많다”며 “처음에는 반환점을 돌 때쯤 복수를 시작할 계획이었는데 이야기를 진행하다 보니 복수가 늦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2~3주 후부터 복수가 시작된다”며 “단순히 복수에만 치중하는 게 아니라 서지석(권율)에게 사랑을 느낌에 따라 흔들리는 이선유(윤소이)의 모습을 집중해서 보면 더 즐겁게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천상여자’는 언니의 복수를 위해 견습 수녀에서 야누스적인 악녀로 변하는 여자 이선유(윤소이)와 그녀를 사랑한 남자 서지석(권율), 이선유를 악녀로 변하게 만드는 남자 장태정(박정철)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