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상여자’ 박정철, “‘악행’ 아직 부족…악역으로 획 긋겠다”

KBS2 '천상여자'의 박정철

KBS2 ‘천상여자’의 박정철

KBS2 일일드라마 ‘천상여자’에 출연 중인 박정철이 악역 장태정 역을 연기하는 고충을 털어 놓았다.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한 카페에서 열린 ‘천상여자’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박정철은 “악역이라는 건 알고 있었지만, 이 정도까지일 줄은 몰랐다”며 “시간이 흐를수록 심적으로 괴롭다. 결혼은 앞둔 행복한 시점에 내가 무슨 부귀영화를 누리겠다고 이런 연기를 하는지 모르겠는 때도 있었다”는 심경을 토로했다.

또 “그래도 이왕 시작한 김에 뭔가 악역으로 한 획을 그을 수 있는 연기를 하고 싶다”며 “정말 길거리도 못 걸어 다닐 정도의 악행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천상여자’는 언니의 복수를 위해 견습 수녀에서 야누스적인 악녀로 변하는 여자 이선유(윤소이)와 그녀를 사랑한 남자 서지석(권율), 이선유를 악녀로 변하게 만드는 남자 장태정(박정철)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