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한국인이 좋아하는 프로 1위 올라…‘무도’ 눌렀다

MBC '기황후' 포스터

MBC ‘기황후’ 포스터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가 한국인이 좋아하는 TV프로그램 1위에 올랐다.

25일 오전 여론조사전문회사 한국갤럽에 따르면 2014년 3월 ‘기황후’는 ‘한국인이 좋아하는 TV프로그램’ 순위에서 10.8%를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고 MBC ‘무한도전’(9.9%),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6.3%) 등 프로그램이 그 뒤를 이었다.

‘기황후’는 지난 2월, 11개월 연속 1위를 달리던 ‘무한도전’의 아성을 무너뜨리고 1위에 오른 SBS ‘별에서 온 그대’의 바통을 이어받았다.

시즌3로 돌아온 ‘해피선데이-1박 2일’이 14개월 만에 3위 자리를 탈환하고, KBS1 ‘정도전’이 5위에 오른 것도 눈길을 끈다.

이외에도 KBS1 ‘사랑은 노래를 타고’가 7위에, KBS2 ‘개그콘서트’가 8위에 자리했으며 SBS 새 드라마 ‘신의 선물-14일’, ‘쓰리 데이즈’ 등 작품이 20위권에 동반 진입해 관심을 끌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