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유인영, 하지원 새 조력자 등극하며 긴장감 높여

'기황후' 유인영

‘기황후’ 유인영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유인영이 하지원의 새로운 조력자로 등극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기황후’ 40화에서 연비수(유인영)은 알현을 허락한 매박 수령을 만나러 갔다. 연비수는 베일에 싸여있던 매박 수령을 처음 만나는 자리가 마련되자 유독 긴장한 모습을 보였고 황금색 가면을 쓴 그를 마주하자 분위기에 압도돼 두려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유인영은 긴장감 넘치는 표정과 두려워하는 모습으로 연비수의 내적 심경을 생생하게 표현했다.

또한 이날 연비수는 백안(김영호)에게 접근해 비밀자금의 행방을 알고 싶다면 매박의 연경지부를 없애고 황궁에서 쓰이는 모든 물품들을 자신의 상단이 독점할 수 있도록 타환(지창욱)의 옥새가 찍힌 약정서를 달라고 제안했다. 결국 백안은 연비수의 말을 믿었고 옥새가 찍힌 약정서를 건넸지만 연비수는 사실 기승냥(하지원)과 손을 잡았었다. 연비수는 기승냥으로부터 배신자 행세를 해달라는 부탁을 받았고 계획을 실천했던 것이었다. 연비수와 기승냥이 손을 잡으며 백안이 어떤 위기에 빠질지 시청자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기황후’ 41회는 25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