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주진모 하지원, 황자 마하와 완전체 가족사진 공개

하지원, 마하, 주진모

하지원, 마하, 주진모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주진모 하지원이 가족사진을 공개했다.

25일 주진모 소속사는 주진모의 ‘기황후’ 촬영장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은 촬영 쉬는 시간 주진모와 하지원이 극 중 아들 마하 역의 아역 배우를 안은 채 카메라를 향해 행복한 미소를 짓고 있는 모습을 담고 있다. 사진 속 주진모는 마하의 작은 양 손을 꼭 부여잡고 있고 하지원은 애틋한 모습을 하고 있다.

극 중 세 사람은 서로의 존재를 알지 못한 채 엇갈린 운명을 그리고 있다. 황자 마하는 왕유(주진모)와 승냥(하지원) 사이에서 낳은 아들로 현재 두 사람은 마하가 죽은 줄만 알고 있다.

실제 촬영 현장에서 주진모와 하지원은 아이가 긴 촬영에 힘들지 않을까 걱정하며 살뜰히 챙기는 것은 기본으로 쉬는 시간에도 떨어지지 않고 함께 놀아 주는 등 아이에게 특별한 애정을 보이고 있다. 특히 주진모는 극 중 운명적으로 끌리는 아들 마하와의 조우를 그려내기 위해 촬영이 끝나고도 한참 인사를 나누며 각별한 친분을 자랑하고 있다.

황태후(김서형)가 황제 자리를 두고 실제 친 모자 사이인 승냥과 마하를 이간질하기 시작한 것과 동시에 왕유와 승냥의 기막힌 협공이 펼쳐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는 ‘기황후’ 41회는 25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판타지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