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뭐 봤어? ‘기황후’ 권력을 향한 진짜 두뇌싸움은 이제부터다

MBC '기황후'

MBC ‘기황후’

MBC ‘기황후’ 40회 2014년 3월 24일 오후 10시

다섯 줄 요약
궁 밖으로 나온 기승냥(하지원)은 당기세(김정현) 일행의 급습을 받지만 장신구로 당기세의 눈을 찌르는 기지를 발휘하며 위기를 모면한다. 바얀 후투그는 승냥을 모함해 황태후(김서형)가 승냥에게 줬던 모든 권한을 빼앗도록 만든다. 죽은 연철(전국환)의 비밀자금에 대한 단서가‘팔팔왕 노래’라는 구전 가요에 숨겨져 있음을 알게 된 승냥은 타환과 피영희를 보던 중 답을 알아낸다. 이에 승냥은 자신을 경계하던 연비수(유인영)와 손을 잡고 본격적인 백안(김영호) 당기세 등과 본격적인 싸움을 준비한다.

리뷰
위기를 헤쳐나가는 기승냥의 기지와 지혜가 빛난 한 회였다. 황후의 자리로 향하는 길목은 여전히 멀고 험하다. 새롭게 궁에 입성한 바얀 후투그는 거리감이 생긴 황태후와 승냥의 사이를 이간질해 승냥의 권한을 빼앗고 당기세는 물리적인 위협을 가한다.

여러 난관 속에 승냥은 명석한 두뇌와 연대라는 두 무기를 이용해 앞길을 헤쳐가고자 한다. 연철의 비밀자금에 대한 실마리가 담긴 ‘팔팔왕 노래’에 대해 골똘히 고민하다 ‘모였다가 흩어지니 다른 모양이 되고, 그것이 다시 흩어졌다 모이면 또 다른 형체로 변한다’는 내용으로 이뤄진 피영희를 보며 답을 알아 낸다.

한편으로는 자신의 편을 끌어모으는 데 힘을 기울인다. 그간 자신을 경계해오던 연비수를 불러 함께 손잡을 것을 권한 것. 이에 연비수는 백안(김영호)에게 연철이 숨겨둔 비밀 자금이 있는 장소에 대해 거짓 정보를 고하면서 당기세 등을 속이는 데 성공했다.

눈앞에 닥친 위기를 극복해 나가는 승냥의 행보는 한 편의 성공담을 보여주는 듯한 모습이다. 자신에게 위협적인 요소를 최선을 다해 막아내는 한편, 지혜와 연대라는 창과 방패를 손에 들고 뚜벅 뚜벅 걸어나간다.

여기에 승냥에 대한 애틋한 마음이 남아 있는 왕유와 여전히 승냥만을 바라보는 타환, 승냥과 묘한 긴장구도를 이뤄내고 있는 탈탈(진이한)은 여전히 극의 호기심을 자아내게 하는 관계로 자리한다.

큰 꿈을 꾸기 시작한 승냥의 앞길에는 아직도 많은 장애물이 기다린다. ‘역사 왜곡 논란’을 피해갈 수 없는 드라마임에도 매번 긴박한 위기의 순간을 넘기는 승냥의 모습은 심장 쫄깃해지는 재미와 고개를 끄덕거리게 하는 공감을 안겨주고  있다.

수다 포인트
– 두 얼굴의 바얀 후투그를 보니 눈앞에서 승냥에게 소리를 질러대던 타나실리는 사실 순진한 악녀였음을 그녀가 가고난 후에야 깨닫습니다.
– ‘팔팔왕 노래’의 비밀을 저도 홀로 풀어보고 싶은데 필담에 담긴 한자는 당최 무슨 글자인지…
– 왕유와 타환에 이어 묘한 긴장 관계를 형성하고 있는 탈탈까지…’기승냥의 남자들’ 특집을 기획해볼까 고민중입니다만.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MBC ‘기황후’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