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하지원, 유인영과 연대…’팔팔왕 노래’ 비밀 풀었다

MBC '기황후'

MBC ‘기황후’

‘기황후’의 기승냥(하지원)이 연비수(유인영)와 연대를 결성하고 비밀자금의 행방을 알아냈다.

24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에서는 그간 자신을 경계하던 연비수와 비밀리에 연대한 데 이어 ‘팔팔왕 노래’의 비밀을 풀어낸 승냥의 모습이 담겼다. 왕유(주진모)에게서 ‘팔팔왕 노래’라는 구전 가요에 죽은 연철(전국환)의 비밀자금에 대한 단서가 숨겨져 있다는 추측을 들은 승냥은 골똘히 가사를 연구하지만 쉽사리 알아내지 못한다.

그러던중 타환이 열어 준 피영희를 보며 ‘생각에 잠겨 있던 승냥은 ‘모였다가 흩어지니 다른 모양이 되고, 그것이 다시 흩어졌다 모이면 또 다른 형체로 변한다’는 내용을 담은 피영희를 보며 답을 알아 낸다.

이에 승냥은 연비수를 불러 자금의 행방을 알려주며 함께 손잡을 것을 권한다. 연비수는 백안(김영호)에게 연철이 숨겨둔 비밀 자금이 있는 장소에 대해 거짓 정보를 고하면서 당기세 등을 속이는 데 성공했다.

승냥은 연철의 비밀자금이 숨겨진 장소을 박불화(최무성)에게 필담으로 공개하면서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글. 장서윤 ciel@tensia.co.kr
사진. MBC ‘기황후’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