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임주은 두 얼굴의 악녀 출현…하지원의 위기

MBC '기황후'

MBC ‘기황후’

기승냥(하지원)이 바얀 후투그(임주은)의 계략에 위기에 몰렸다.

24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에서는 본격적으로 기승냥(하지원)을 몰아낼 계획을 세운 바얀 후투그의 작전이 펼쳐졌다. 이날 바얀후드는 내명부의 조례를 주관하던 중 기승냥에게 조례를 맡을 것을 권유했다.

“자네 같은 사람이 곁에 있어서 내가 복이 참 많은 사람이다. 황후전 조례를 자네가 맡아줬으면 한다”며 승냥에게 친히 조례를 담당해 달라고 부탁한 것. 이에 승냥은 법도에 어긋나는 일이라며 거절했지만 바얀 후투그는 “자네에게 간청하는 것이다”라며 간곡히 청했다.

그러나 조례를 마친 후 바얀 후투그는 다른 모습으로 돌변했다.

무수리 연화(윤아정)의 앞에서 “승냥이 나를 무언으로 협박했다. 황후로 인정하지 않으면서 사전에 날 따돌리겠다고 협잡을 한 것이 분명하다”며 눈물까지 보인 것. 바얀 후투그의 이같은 모습을 연화는 황태후(김서형)에게 고했고 화가 난 황태후는 “앞으로 모든 권한을 황후에게 주겠다”고 선언했다.

무수리들의 앞에서는 약한 척하며 동정심을 불러일으키는 바얀 후투그의 작전이 그대로 통한 것이다. 이처럼 자신의 뜻대로 거침없이 밀어붙였던 타나실리(백진희)와 달리 두 얼굴을 지닌 바얀 후투그의 모습에 이후 승냥이 어떻게 위기를 극복할지 ‘기황후’의 행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글. 장서윤 ciel@tensia.co.kr
사진. MBC ‘기황후’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