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김정현, 하지원에 눈 찔려 ‘실명 위기’

MBC '기황후'

MBC ‘기황후’

복수심에 불타는 당기세(김정현)가 기승냥(하지원)과의 싸움에서 눈 부상을 당했다.

24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에서는 기승냥을 급습한 당기세가 오히려 승냥에게 당해 눈에 상처를 입게 됐다. 이날 당기세는 아버지 연철(전국환)과 동생 타나실리(백진희)를 잃은 데 대한 복수를 하기 위해 궁 밖으로 나온 승냥을 습격했다.

자객들을 이끌고 온 당기세가 “원수를 갚겠다”며 칼을 꺼내자. 승냥 또한 “내 어머니의 원한을 갚을 날이 오늘이다”라고 응수했다.  당기세는 “공녀로 끌고 왔을 때 죽이지 않은 게 천추의 한이다”라며  승냥을 압박했다.  이에 승냥은 숨막히는 혈투 끝에 궁지에 몰렸지만 머리에 꽂고 있던 장신구를 던져 당기세의 한쪽 눈에 큰 부상을 입혔다.

때마침 승냥을 구하기 위해 왕유(주진모)가 달려왔고 승냥은 순간 당황한 듯한 표정을 지으며 자신이 무사함을 알렸다. 부상을 입은 당기세는 아버지와 동생의 죽음에 이어 자신의 눈까지 다치게 한 승냥에 대한 복수심에 타올랐다.

글. 장서윤 ciel@tensia.co.kr
사진. MBC ‘기황후’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