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선물’, 또 다른 용의자 등장…이번엔 진짜 범인?

신의선물0324_2

SBS ‘신의 선물’ 캡쳐

문방구 주인 오태경은 붙잡혔지만 또 다른 용의자가 나타났다.

24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14일’(이하 ‘신의 선물’)에서는 두 번째 용의자였던 장문수(오태경)이 체포됐지만 또 다른 한샛별(김유빈)의 유괴 용의자가 나타났다.

이날 방송에서 이순녀(정혜선)는 샛별과 함께 아이스크림을 사러나갔다. 그러던 중 샛별은 슈퍼마켓 앞에서 길을 묻는 퀵서비스맨을 따라 자신의 집으로 돌아왔다. 그 사실을 모르는 순녀와 기영규(바로)는 경찰서를 찾았다 김수현(이보영)을 만났다.

수현은 한지훈(김태우)의 전화에 샛별이 집에 있다는 사실을 알았고, 집으로 돌아온 수현은 샛별에게 퀵서비스맨이 지훈에게 뭔가를 전하러 왔다는 것을 들었다.

수현은 병원에서 방송국 후배 주민아(김진희)를 만나 샛별과 함께 레스토랑을 찾았다. 민아를 위로하던 수현은 페이스페인팅을 하고 돌아온 샛별이 범인의 손목 문신 문양을 그대로 따라 그린 것을 보고 당황했다. 게다가 샛별이 문양에 대해 “이거 요새 유행하는 거잖아. 아까 그 아저씨도 이 그림 하고 있었는데”라고 말해 진짜 범인이 따로 있을 수도 있다는 사실에 불안을 금치 못했다.

때마침 기동찬(조승우)이 장문수가 범인이 아니라는 말을 전해 수현은 퀵서비스맨이 진짜 범인임을 확신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SBS ‘신의 선물’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