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선물’ 이보영 조승우, 두 번째 용의자 잡았다

신의선물0324_1

SBS ‘신의 선물’ 캡쳐

이보영과 조승우가 두 번째 용의자 문방구 주인 오태경이 붙잡았다.

24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14일’(이하 ‘신의 선물’)에서는 한샛별(김유빈)의 유력한 유괴 용의자로 장문수(오태경)을 의심한 김수현(이보영)이 문수의 집을 수색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문수의 집에 몰래 잠입한 수현은 전날 샛별의 사진이 가득한 문수의 방에 들어갔다. 하지만 문수는 이미 샛별의 사진을 모두 치웠다. 수현은 방 안에 걸린 거울을 수상하게 여기던 중 거울 뒤 편 공간이 있다는 사실을 알았다. 거울 뒤편에는 샛별의 사진과 샛별의 친구 은주가 있었다. 그러던 중 문수가 방안으로 들어왔고 수현을 붙잡았다.

문수에게 붙잡힌 수현은 기지를 발휘해 염산을 이용하여 자신의 손목에 묶인 밧줄을 풀었다. 하지만 수현이 몸싸움으로 문수를 이길 수 없었다. 수현이 위기에 처한 순간, 거울을 깨고 기동찬(조승우)가 나타났다. 동찬은 몸싸움 끝에 문수를 붙잡았다.

경찰에서 조사를 받던 문수는 손목에 문신을 그려보라는 수현의 요구대로 문신을 그대로 그려내 혐의가 더 짙어졌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SBS ‘신의 선물’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