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김준호, 77만원 간식비 결제+시즌3 최초 낙오…불운의 아이콘 등극?

1박2일 김준호

KBS ‘1박 2일’ 캡쳐

개그맨 김준호가 간식비 77만원을 결제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에서는 경남 양산으로 봄꽃 기차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 멤버들은 사비로 기차에 탄 승객들에게 간식을 사는 ‘골든벨 퀴즈게임’이 펼쳐졌다. 퀴즈에서 단 하나의 문제도 맞추지 못한 김준호는 기차 4개 객실에 무료로 간식을 제공하게 됐다.

간식 카트를 끌게 된 김준호는 “제가 사는 겁니다. 퀴즈에서 졌습니다”라며 열차의 객실을 돌았다. 승객들이 쭈뼛쭈뼛할 것을 예상해 바람잡이로 합류한 데프콘이 김준호를 따라나섰고, 승객들에게 “마음껏 드세요”라고 말했다. 총 간식비 77만 2000원이 나오자 김준호는 3개월 할부로 카드 결제를 하며 “3개월 동안 잊지 않을 거야”라고 말해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또한 김준호는 간식비 결제 벌칙 수행을 위해  목적지인 동대구역에서 내리지 못해 시즌3 최초의 낙오자가 돼 다음주 방송에 관심을 모았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KBS2 ‘1박 2일’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