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중국판 ‘런닝맨’ 제작은 사실 무근…SBS 웨이보도 가짜”

SBS '런닝맨'

SBS ‘런닝맨’

SBS가 중국판 ‘런닝맨’ 제작 여부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24일 SBS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중국판 ‘런닝맨’ 제작은 절강위성의 일방적인 계획일 뿐 SBS와 전혀 논의된 바가 없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20일 중국의 위성TV인 절강위성은 광고주 및 언론 관계자 300명을 대상으로 2014년 라인업을 발표하는 프로모션 쇼 자리에서 “절강위성과 대업, SBS 3사가 공동으로 중국판 ‘런닝맨’을 제작한다”며 “올해 4분기 편성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현재 중국에서는 성룡의 아들 방조명, f(x)의 빅토리아 등이 중국판 ‘런닝맨’에 출연한다는 캐스팅 확정설까지 나도는 등 중국판 ‘런닝맨’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그러나 SBS는 이같은 보도에 대해 “협의하는 과정이 있었을 뿐 정식 계약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SBS는 “SBS는 절강위성, 대업과 중국판 ‘런닝맨’ 공동사업에 대해 협의하는 과정이었을 뿐 공동제작과 관련해 어떠한 정식 계약도 체결하지 않았다. 연예인의 캐스팅 역시 전혀 논의하지 않았다”며 “SBS의 제작진이 모든 제작과정에 참여해 현장 감독의 역할을 수행하며 국내판 ‘런닝맨’과 동일한 수준의 퀄리티를 보장한다는 것 역시 초보적인 논의를 진행했을 뿐 제작진 참여에 대한 보장이나 정식 계약을 체결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또 “절강위성이 사전에 당사와 어떠한 논의도 없이 프로모션 쇼에서 ‘런닝맨’ 제작 및 편성을 확정된 사실인 것처럼 발표했다”며 “절강위성, 대업은 SBS의 공식 파트너가 아니며 절강위성에서 발표한 모든 내용은 사실이 아님을 밝힌다”고 전했다.

아울러 SBS를 사칭한 중국 웨이보 계정이 존재한다며 “현재 중국에 퍼지고 있는 ‘한국SBS 웨이보’는 당사를 사칭한 가짜 계정으로 SBS는 웨이보를 운영하지 않고 있다”고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