틴탑, 비욘세 마룬파이브 뮤비 감독 극찬 “꼭 함께 일하고파”

틴탑

틴탑

그룹 틴탑이 미주 투어의 포문을 열었다.

틴탑은 지난 23일 오후(현지시각) 미국 뉴욕에서 공연을 가졌다. 이 날 공연 전 타임스퀘어 대형 전광판에는 틴탑 뮤직비디오가 방영됐고 공연장이 위치한 타임스퀘어 주변에는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현지 10대 팬들이 줄을 이었다.

특히 이번 틴탑 공연에는 팝스타 비욘세, 알리샤 키스, 마룬파이브, 존 메이어 등의 뮤직비디오 디렉터로 잘 알려진 블레이크 파버(Blake Farber)가 직접 관람을 왔다.

블레이크 파버는 공연을 본 뒤 “틴탑은 스트릿의 감성을 가진 남자다운 멤버와 여자들의 마음을 뺏는 멤버, 유머러스한 멤버 등 각자 다른 매력을 갖고 있다. 멤버들은 재치 있는 말로 관중들을 즐겁게 했고 이들이 만드는 공연은 에너지 넘치고 재미있었다”며 “기회가 된다면 틴탑과 꼭 함께 일해보고 싶다. 만약 틴탑의 뮤직비디오 작업을 한다면 멤버들 각자의 매력을 어필할 수 있는 개별 스토리들이 결국 하나로 이어지는 드라마를 만들 것이다”고 소감을 전했다.

약 두 시간 반 동안 진행된 틴탑 뉴욕 공연은 댄스, 힙합, 발라드 등 다양한 장르의 곡으로 꾸며졌다. 틴탑은 멤버 캡과 엘조의 자작곡과 더불어 현지 팬들과 교감할 수 있는 곡으로 제프 버넷의 ‘콜 유 마인’, 코디 심슨의 ‘러브’, 아울 시티의 ‘굿 타임’, 브루노 마스의 ‘메리 유’ 등을 열창했다.

공연 전후 틴탑은 팬들과 하이터치회와 사인회를 이어가며 가까운 거리에서 팬들과 만나며 특별한 추억을 쌓았다. 이는 국내 팬들과 달리 틴탑을 직접 볼 기회가 흔치 않은 해외 팬들을 위한 배려였다.

특히 틴탑 공연에는 퓨즈 티비(Fuse TV), 엠티비(MTV), 빌보드 등 현지 주요 매체들이 단독 인터뷰를 진행하고 직접 공연장을 취재하는 등 틴탑의 인기를 입증했다.

틴탑은 뉴욕에 이어 오는 25일 LA, 오는 28일 산 호세에서 ‘틴탑 2014 월드 투어 하이킥 인 USA’를 개최하는 한편 오는 30일에는 토론토에서 ‘틴탑 2014 월드 투어 하이킥 인 캐나다’를 가진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티오피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