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모, ‘변화의 바람’에 깃든 즐거운 도전…진짜가 나타났다

조성모

조성모

발라드 황태자 가수 조성모가 불러일으킨 ‘변화의 바람’에는 즐거운 도전이 있었다.

24일 낮 서울 청담동의 한 카페에서 조성모 미니앨범 ‘윈드 오브 체인지(변화의 바람)’ 컴백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조성모는 ‘첫사랑’, ‘나의 여신’, ‘유나야’ 등 새 앨범 수록곡을 함께 감상하며 노래에 대해 설명을 곁들이는 시간을 가졌다.

먼저 조성모는 4년 만의 컴백에 대해 “새로운 앨범에 대해 이야기하려니 설렌다”며 “4년 만에 컴백한 이유는 이번만큼은 내가 하고 싶은 노래, 들려주고 싶은 노래가 나타날 때까지 기다렸다. 이제는 편안하게 음악을 만들고, 노래가 내 숙명이라고 생각했다는 그게 나에게는 ‘변화이 바람’인 것 같다”고 전했다. 조성모는 이번 앨범의 목표를 ‘고루하지 말자. 뒤쳐지지 말자’로 삼았다. 16년 동안 쌓은 조성모의 정체성을 담으면서도 새로운 도전으로 바람을 일으켰다. 그가 변화의 바람을 일으키게 만든 즐거운 도전은 무엇이었을까.

# 즐거운 도전 하나 : 힙합 프로듀서 현진영과의 색다른 만남…R&B 도전까지

조성모

먼저 댄스 가수 출신이자 힙합 프로듀서 현진영과의 만남이 새롭다. 현진영은 이번 앨범의 프로듀싱을 담당했다. 조성모는 방송을 통해 현진영과 친분을 쌓았고, 진심어린 현진영의 조언에 “문득 형이랑 음악을 하게되면 어떤 음악이 나올지 모험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서로 음악적인 장르는 다르지만 시너지가 나오겠다는 생각을 했다. 진영이 형이 가장 이번 앨범을 만들면서 고생을 많이 했다”고 전했다.

‘나의 여신’, ‘추억의 책장’은 조성모가 현진영과 만나 음악적으로 변신을 시도한 결과물이다. ‘나의 여신’은 복고적인 편곡과 셔플 리듬이 돋보이는 펑키한 곡이다. 그동안 조성모는 앨범 내에서 댄스곡을 종종 선보였지만, ‘나의 여신’으로 그동안 시도하지 않았던 장르를 선보였다. 다른 트랙에 비해 보컬적으로도 색다른 느낌을 자아낸다. 조성모는 “내 특기가 댄스곡도 발라드처럼 부르는 것이었는데 현진영을 만나 얻은 게 있다면 그루브감”이라고 덧붙였다. 5번 트랙 ‘나를 봐’도 애시드 재즈를 접목시킨 곡으로 새로운 도전이 담겼다.

조성모는 ‘추억의 책장’을 통해 처음으로 R&B에도 도전하기도 했다. 현진영이 피처링으로 참여한 ‘추억의 책장’은 후렴 코러스 파트와 브라스 연주가 시원한 곡. 그동안 말하듯이 담백하게 노래를 불렀던 조성모는 ‘추억의 책장’에서 일명 R&B ‘꾸부리’를 마음껏 선보인다.

# 즐거운 도전 둘 : 16년의 감성 더하기 진짜 조성모

조성모

조성모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가장 많이 사용한 단어는 ‘숙명’이었다. 그는 “4년 만에 새 앨범을 만들면서 내가 느낀 감정은 ‘이게 내 일이구나, 내가 할 일이구나’였다. 음악을 할 때 내가 진정 행복하고 살아있음을 느꼈다. 노래는 내 숙명”이라며 “예전에는 1년에 한 번 또는 2년에 한 번 등 소속사와 약속된 시간에 앨범을 만들었다. 그 시간에 쫓겨서, 그것을 목표로 앨범을 만들었다”며 진정한 자신을 찾을 수 없던 지난날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어 “앨범을 발표할 때마다 도마 위에 올라가서 평가를 받아야 하는 직업이 부담이 되고 힘들기도 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번 앨범만큼은 조성모가 부담감을 털어내고 진짜 자신의 모습으로 무대에 선 듯 보였다. 그는 “이전의 앨범이 손에 잡히지 않는 애인을 소개하는 딱딱한 느낌이었다면 이번에는 좋은 친구를 소개하는 기분이다. 음악이라는 좋은 친구, ‘나와 함께 하는 좋은 친구가 있는데 어떤지 말씀해 주세요’라고 말하는 느낌이다”며 한층 가벼워졌지만 더 성숙해진 마음도 전했다.

타이틀곡 ‘유나야’는 진짜 친구를 만난 조성모의 감성이 듬뿍 들어가 있다. 이미 2년 전 작곡가 안영민으로부터 곡을 받았지만, 두려움으로 선뜻 용기를 내지 못했다. 그러나 다시 용기를 내고, ‘유나야’를 타이틀곡으로 정한 채 수록곡을 모으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것 자체가 도전이었다.

최근 김연아와 함께 광고를 촬영한 것이 알려지면서 ‘유나야’는 먼저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우연한 기회에 ‘유나야’를 먼저 접한 프로스펙스 이벤트 담당자가 ‘유나야? 유나? 유나킴?’이라며 김연아와의 캠페인을 주선했다. 김연아도 ‘유나? 나야? 나?’라며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그동안 여자들이 사랑을 하면서 느끼는 감성을 주로 이야기했던 조성모는 ‘유나야’에서 남자의 마음을 담았다. ‘유나야’은 ‘희야’처럼 유나라는 여인을 부르는 말, ‘유(You)는 나야’라는 말 등 중의적인 의미가 담겼다. 조성모는 “누군가의 첫사랑을 뜻하는 이름이다. 프로포즈라기보다 10년
에 못 부친 편지를 다시 떠올리는 느낌을 담았다”고 전했다. 공개된 ‘유나야’는 조성모 특유의 발라드 감성이 담겼지만, 달달함과 애잔함이 뒤섞여 묘한 분위기를 일으킨다.

# “‘살아있네’라는 말, 듣고 싶다.”

조성모

조성모

조성모는 이번 앨범을 위해 뮤직비디오를 다시 취소하고, 아예 한 편을 새로 촬영하는 등 시간과 돈과 노력을 그 어느 때보다 많이 들였다. 그는 “한 번 이상 그냥 보낸 것이 없다. 두 번 세 번 다시 봤다”며 가장 듣고 싶은 말로 “노력했다는 말, ‘살아있네’라는 말 듣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산으로 갔네’, ‘발성이 왜이래’ 등의 이야기는 피하고 싶다며 웃었다. 그는 “음악은 가슴으로 듣는 건데 공학적, 수학적으로 이야기하시는 분들이 있다. 가슴을 열고 한 번 들어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조성모는 24일 미니앨범을 공개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펼친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품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