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권택 감독 ‘화장’, 제작비 후원 위한 크라우드 펀딩 시작

영화 '화장' 스틸 이미지.

영화 ‘화장’ 스틸 이미지.

한국이 낳은 세계적인 거장 임권택 감독의 102번째 작품 ‘화장’의 크라우드 펀딩인 ‘영화 ‘화장’의 제작비 후원을 위한 동행 프로젝트’가 3월 24일 펀딩21(www.funding21.com)에서 오픈됐다.

영화 ‘화장’ 제작비 후원을 위한 동행 프로젝트는 24일부터 5월 11일까지 49일간 목표금액을 2억 원으로 정하고, 펀딩21에서 진행된다. 1만원 이상부터 100만 원 이상까지 참여할 수 있고, 후원 금액에 따라 예매권 증정과 엔딩 크레딧 기재, 마스터 클래스 시사회 초대, 임권택 컬렉션과 싸인 포스터, 영화 속 소품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강우석, 김지운, 김태용, 박찬욱, 봉준호, 이창동, 이준익, 정지영, 최동훈, 허진호 등 10인의 한국영화계 대표감독들이 지지에 나섰다. 이들 10인의 감독들은 영화라는 삶의 한 길만을 걸어온 임권택 감독의 행보에 함께할 11번째 동행인인 관객들의 동참을 독려하고 있다.

임권택 감독의 신작 ‘화장’은 암에 걸린 아내가 죽음과 가까워질수록 다른 여자를 깊이 사랑하게 된 남자의 방황과 갈망을 그린 이야기. 2004년 제28회 이상문학상 대상을 수상한 김훈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세월만큼 한층 더 깊어진 시선, 삶과 죽음, 사랑과 번민이라는 보편적인 감정과 공감, 시대와 소통하는 감각적이고 세련된 프로덕션으로 격조 있는 작품의 탄생을 예고한다.

안성기가 주연을 맡아 특유의 깊이 있는 연기로 인생의 서글픔과 끓어오르는 갈망이 혼재된 내면을 가진 매력적인 중년 남성 캐릭터를 선보일 예정이다. 김호정과 김규리가 각각 죽음으로 스러져가는 아내와 생의 한가운데 가장 빛나는 여인을 연기한다.

‘화장’은 지난 3월 8일 크랭크업 후 현재 후반작업 진행 중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