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김서형, 대본과 사랑에 빠진 모습 포착

'기황후' 김서형

‘기황후’ 김서형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김서형이 대본과 사랑에 빠진 모습을 보였다.

24일 김서형 소속사는 김서형의 ‘기황후’ 촬영장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김서형이 ‘기황후’ 촬영 쉬는 시간 대본을 공부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사진 속 김서형은 황태후 복장으로 촬영장 어디에서나 손에서 대본을 놓지 않고 있다.

특히 평소 소녀감성으로 소문이 나있는 김서형은 카리스마 황태후로 변신하기 위해 대사는 물론 그에 어울리는 작은 동작 하나하나 놓치지 않고 꼼꼼히 체크를 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에 김서형은 극 중 카리스마 넘치는 황태후 모습 그대로를 표현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기황후’에서 황태후(김서형)는 기승냥(하지원)의 조력자 역할을 끝내고 첨예한 대립 각을 세우며 묘한 기싸움을 벌이고 있다. 기승냥의 편이 돼줄 줄 알았던 황태후가 기승냥의 적으로 변하며 극의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기황후’ 40회는 24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판타지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