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열애’ 상투성 극복 못한 아쉬운 종영

SBS '열애'

SBS ‘열애’

SBS 주말드라마 ‘열애’가 47회를 끝으로 조기종영으로 아쉬운 결말을 맞았다.

23일 종영한 ‘열애’ 마지막회에서는 한유정(최윤영)과 홍수혁(심지호)가 다시 가족으로 재결합하는 내용이 그려졌다. 유정은 수혁의 아이를 낳아 홀로 키우다 강무열(성훈)의 도움으로 다시 수혁을 만나게 된다.

또 강문도(전광렬)의 기업과 합병한 후 무열은 주목받는 기업인이 되고 유정은 회사에서 인정받는 영업 사원으로 자리매김하게 된다. 이렇듯 ‘열애’는 모든 등장인물들의 해피엔딩으로 극을 마무래했다.

‘열애’는 두 남녀 주인공의 사랑과 이들을 둘러싼 다양한 인간 군상의 모습을 담은 작품. 성훈, 최윤영, 심지호 등 젊은 연기자들과 전광렬, 전미선, 황신혜 등 중견 연기자들이 신구 조화를 이룬 구성으로 눈길을 끌었다.

그러나 신파적인 느낌이 강한 스토리 전개는 아쉬움을 남겼다. 출생의 비밀과 두 남녀 주인공의 사랑의 장애를 그린 내용은 지나치게 권선징악적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견고한 스토리 없이 비약적인 내용 구성 등도 안타까움을 주는 요소로 꼽혔다.

중견 배우들의 탄탄한 연기력은 ‘열애’를 이끄는 요소였다. 악역으로 새로운 카리스마를 보인 황신혜와 중후한 연기력을 보여준 전광렬을 비롯, 송채환, 전수경, 이한위 등의 활약은 ‘열애’를 뒷받침하는 요인으로 꼽혔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