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에서 온 이등병 헨리, 서경석 계급장 떼다 붙이고 “난 4병이다”

cats

‘별에서 온 이등병’ 헨리가 상병 서경석의 계급장을 떼다가 자신에게 붙이며 즐거워했다.

23일 방송된 MBC ‘일밤 – 진짜사나이’에서 상병이 된 서경석은 헨리에게 “야, 이거 세 개 보여 너 한 개잖아”라며 계급장을 자랑했다. 그러자 헨리는 곧바로 서경석의 계급장을 떼다가 자신에게 붙이고 “4병”이라고 좋아했다.

헨리가 선임들에게 대좋고 “예들아”라고 하자 서경석은 “영창감이다. 그 4병이 ‘죽을 사’ 사병일 수 있다”이라며 당황했다. 박건형은 상황을 정리하며 “군대에서 이렇게 하면 큰일난다”며 “행동을 하기 전에 나랑 꼭 상의하라”라고 다독였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MBC ‘진짜사나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