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백진희 타나실리로 악녀본능 이끌어내

백진희

MBC 드라마 ‘기황후’에서 타나실리 역으로 열연을 펼쳤던 배우 백진희가 마지막 촬영을 끝낸 소감을 밝혔다.

22일 토요일 ‘FM데이트, 레이디제인입니다’에 출연한 백진희는 전작이었던 ‘금 나와라 뚝딱’ 촬영이 끝나자마자 일주일 만에 대본을 받고, 이틀 만에 바로 ‘기황후’에 투입돼 드라마 초반에는 짧은 준비기간에다 악역에 대한 부담감 때문에 연기가 힘들었다고 얘기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자신도 모르게 역할에 빠지게 되었고, 악녀본능을 제대로 끌어낼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오랜만에 휴식기간을 맞아 뭘 하고 싶으냐는 질문에 “겨울부터 시작된 ‘기황후’ 촬영당시 추웠던 기억 때문에, 따뜻한 곳으로 여행가고 싶다”고 대답했다. 하지만 휴가를 즐길 틈도 없이 새로운 예능 프로그램에 합류하게 돼, 4월 초, 미국으로 출국을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그리고 예능 도전에 대해서 “솔직히 예능이 두렵기도 하다. 하지만 용기를 내서 열심히 하고 오겠다”라며 야무진 포부도 드러냈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