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슈퍼스타, 5단 포옹으로 필리핀 소녀 울렸다

이민호의 5단포옹이 필리핀 소녀를 울렸다

이민호의 5단포옹이 필리핀 소녀를 울렸다

배우 이민호가 필리핀에서 확실한 팬서비스를 선보였다.

이민호는 지난 21일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 있는 아라네타 콜리세움에서 열린 프로모션과 팬서비스를 위해 필리판을 찾았다.

이날 이민호는 1만5,000명의 경쟁률을 뚫고 선택된 팬의 소원을 들어주는 코너에서 콜로세움을 크게 흔들었다고.

무대에 오른 필리핀 소녀는 드라마 ‘상속자들’의 패러디로 이민호에게 포옹을 요청했다. 포옹에는 특별한 의미가 있었다. 한국이라는 먼 나라에서 온 슈퍼스타와 필리핀 소녀의 뜻깊은 만남을 상징하듯 멀리서 달려와 포옹을 해주기를 원한 것. 소녀의 뜻깊은 소원에 감동한 이민호는 흔쾌히 그림 같은 5단 포옹을 만들어 냈다.

이 순간을 고대해 온 소녀팬은 이민호의 품에서 눈물을 흘리며 기뻐하였고 콜로세움은 비명에 가까운 팬들의 환호로 가득 찼다.

필리핀 언론은 이 순간을 “관중이 이민호를 외치며 야성적으로 변해갔지만 이민호의 진심이 모두를 감동시켰다”“한국의 슈퍼스타가 필리핀을 사랑에 빠트렸다”고 보도했다.

이민호의 팬서비스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나 너 좋아하냐” 라는 말로 이민호에 수줍게 고백을 한 팬을 위해 상속자들의 명대사를 한국어로 재연해 주는 한편 다소 어려운 ‘김탄 화법’을 이해하기 쉽게 설명해주는 세심함을 선보였다.

해외에서의 이민호 인기는 드라마 ‘꽃보다 남자’, ‘개인의 취향’, ‘시티헌터’에서 ‘신의’가 연달아 히트하며 탄탄하게 쌓아올린 것으로, 소속사 스타우스는 “수년간 이어지는 인기비결로 최고의 스타이지만 친근하고 겸손한 모습으로 한류스타의 모범이라 불리며 현지인과의 벽을 허무는데 성공한 것을 꼽을 수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스타우스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