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선물’ 바로, 촬영장의 선물같은 분위기 메이커

바로는 '신의 선물'의 선물이었다

바로는 ‘신의 선물’의 선물이었다

SBS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14일’에 출연, 가수에서 연기자로 영역을 넓혀가며 사랑을 받고 있는 B1A4 바로의 촬영현장 뒷모습이 공개됐다.

바로는 ‘신의 선물-14일’에서 정신연령 6세의 지적장애인 영규 역을 맡아 호평을 받고 있다.

영규는 딸을 살리기 위해 전사가 된 엄마 수현(이보영)을 도와 자신의 유일한 친구인 샛별(김유빈)을 지켜나가는 인물이다.

공개된 사진 속 바로는 그의 트레이드마크가 된 노란색 추리닝을 입고 다양한 포즈와 표정으로 지치고 힘든 촬영장에 활력을 불어넣으며 촬영장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자처하고 있는 모습이다.

특히 함께 출연하는 이보영의 뒤에서 장난스러운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은 화기애애한 촬영장의 분위기를 엿볼 수 있다.

제작진은 “’신의 선물-14일’은 액션 신이 많아 타 드라마보다 두 세배의 시간과 힘든 작업을 진행하고 있지만 시청자분들의 좋은 반응에 힘을 내 한컷 한컷 혼신을 기울여 촬영에 임하고 있다”며 “바로를 비롯해 출연배우간의 팀워크가 좋아 촬영장엔 웃음과 활력이 넘치고 있다. 이들이 펼치는 연기향연에 많은 응원 보내주기기 바란다”고 전했다.

유괴된 딸을 살리기 위해 2주전으로 타임워프된 엄마 김수현과 전직 형사 기동찬(조승우)이 의문의 납치범과 벌이는 치열한 두뇌게임을 그려가고 있는 미스터리 감성 스릴러 ‘신의 선물-14일’은 모든 배우들이 샛별을 납치한 범인의 용의선상에 오를 정도로 섬세한 구성과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디테일한 연출력으로 숨 막히는 전개를 펼쳐가고 있다.

지난 18일 방송된 6회에서 유력한 용의자였던 봉섭(강성진)의 죽음 뒤 새로운 용의자가 등장하며 긴장감을 높여가고 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