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기황후’ 임주은, 승냥이는 내가 잡는다 ‘타나실리, 보고있나?’

기황후 임주은이 하지원을 바라보고 있다

기황후 임주은이 하지원을 바라보고 있다

MBC 드라마 ‘기황후’의 하지원이 임주은과 마주하고 있는 모습이 공개됐다.

24일 방송될 ‘기황후’ 40회에서는 귀비에 책봉된 하지원과 하지원을 밀어내고 새 황후의 자리에 오른 임주은이 처음 대면할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 속 더욱 꼿꼿한 표정으로 임주은을 마주하는 하지원과 그런 하지원에게 옅은 미소를 지으며 무언가를 얘기하는 임주은의 모습에 처음으로 마주하게 된 두 여인이 어떤 이야기를 주고받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극중 바얀(임주은)은 타환(지창욱)을 비롯한 다른 이들 앞에서 어진 황후인 것처럼 보였지만 알고 보니 승냥(하지원)을 견제하며 황자 아유시리다라를 독살하려던 범인이라는 것이 밝혀지며, 또 다시 승냥과 대적할 악녀의 등장에 극적 긴장감을 높였다.

무엇보다 미소 짓는 겉과는 다르게 시커먼 속내를 지닌 바얀이 타환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승냥을 견제하며 타환을 승냥에게서 뺏어오겠다는 결심을 보여, 승냥과 첫 대면 후 바얀이 앞으로 승냥을 어떤 상황으로 몰아넣을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기황후’는 궁 밖을 나선 승냥을 분노에 찬 당기세(김정현)가 자객으로 분해 습격하고, 승냥이 당기세와 칼을 들고 맞서는 모습이 그려지며 두 사람의 대결에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기황후’ 40회는 24일 오후 9시 45분에 방송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