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M, 새 미니앨범 들고 중국서 컴백 기자회견

슈퍼주니어-M이 중국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슈퍼주니어-M이 중국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새 미니앨범 ‘SWING’으로 돌아온 슈퍼주니어 유닛, 슈퍼주니어-M이 중국에서 컴백 기자회견을 성황리에 마쳤다.

미니앨범 3집 ‘SWING’ 발매를 기념해 지난 22일 오후 3시 중국 베이징의 중심가 CBD(Central Business District)에 위치한 다인극장(大隐剧场)에서 열린 슈퍼주니어-M 컴백 기자회견에는 시나, 소후, 왕이, 인위에타이, 아이치이, 베이징신보, 투도우 등 약 70개 매체, 150여 명의 취재진들이 참여해 열띤 취재경쟁을 펼쳐, 슈퍼주니어-M에 대한 현지 언론의 높은 관심을 입증했다.

사전 이벤트를 통해 특별 초대된 400여 명의 현지 팬들도 함께 참석해 현장의 열기를 더했으며, 슈퍼주니어-M을 보기 위해 운집한 수많은 팬들로 기자회견장 주변 일대가 북새통을 이루기도 해, 슈퍼주니어-M의 뜨거운 인기를 다시 한 번 실감케 했다.

슈퍼주니어-M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컴백 소감과 함께 새 앨범 소개, 활동 계획 등 다양한 이야기를 직접 들려주었음은 물론 새 타이틀 곡 ‘SWING’의 뮤직비디오도 최초 공개해 팬들을 비롯한 현지 언론의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으며, 이번 기자회견은 중국의 온라인 동영상 사이트 아이치이(愛奇藝)를 통해 생중계, 약 107만명의 접속자가 동시에 몰려 한때 서버 접속이 어려울 만큼 열광적인 반응을 얻어 네티즌의 이목을 집중시키기도 했다.

더불어 슈퍼주니어-M은 기자회견을 마친 후 오후 7시30분부터 생방송으로 진행된 중국 최초 순위제 음악 프로그램인 CCTV ‘글로벌 중문음악 방상방’ 첫 회 특집에 출연해 타이틀 곡 ‘SWING’의 컴백 무대를 선사했으며, 새로운 음악과 화려한 퍼포먼스로 현지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슈퍼주니어-M은 오는 4월초 방송되는 중국 인기 음악 차트 프로그램 ‘음악풍운방(音乐风云榜)’ 녹화에도 참여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SM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