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하, “‘무한도전 김치전’ 내 인생의 터닝포인트”

정준하가 눈물을 보였다

정준하가 과거 MBC ‘무한도전’에서 김치전으로 욕을 많이 먹었던 이야기를 다시 꺼내들었다.

정준하는 23일 오후 방송된 tvN ‘SNL코리아’에 출연했다.

이날 정준하는 자신을 설명하는 키워드에 ‘김치전’이 있는 것을 보고, “내 인생의 터닝포인트다. 당시 욕을 무지하게 먹었다”라고 말했다.

이는 과거 ‘무한도전’에서 요리연구가 명현지 셰프와 김치전을 만들다 갈등을 빚은 에피소드에서 비롯됐다. 당시 정준하가 명셰프에게 다소 무례하게 굴었던 것으로 방송에 그려지자, 그를 향한 대중의 비판이 거셌다.

정준하는 “욕도 사랑이라고 생각한다. 관심이 있으니 욕도 듣는 것 같다”라며 담담하게 말했고, 끝으로는 “요즘 너무 행복한데 그 행복을 보답하며 살아가고 싶다”라는 다짐을 전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SNL코리아’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