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남녀’, 공감 이끈 어른들의 성장통… 자체최고 시청률 또 경신

무제-1 복사

tvN ‘응급남녀’ 17화가 평균 5.0%(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기준, 이하동일), 최고 5.9%를 기록하며, 또다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어른들의 성장통을 그려내며 감동을 전했던 ‘응급남녀’ 17화는 케이블, 위성, IPTV 유료플랫폼 시청률에서 평균 5.0% 최고 5.9%를 기록했으며, 타깃시청률(남녀 2049)에서도 평균 3.1%, 최고 3.8%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기록을 갈아 치우는가 하면, 수도권 기준 유료플랫폼 시청률에서는 평균 6.1%, 최고 7.3%를 기록하며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22일 방송된 ‘응급남녀’ 17화에서는 어른이 되어도 사랑에 아프고, 크나큰 상실에 아파하는 어른들의 성장통을 그려냈다.

아버지를 여읜 창민(최진혁)과 친 아버지만큼이나 큰 버팀목이었던 태석(강신일)의 죽음으로 힘겨워하는 진희(송지효)를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했다.

진희는 어떻게든 창민의 아픔을 함께 해주고 싶은 마음에 장례식장에서 조문객에게 음식을 나르며 창민의 곁을 지켰다. 또 창민의 부친상 소식에 진희 모(이미영)는 조문을 와서 윤여사(박준금)에게 진심 어린 위로를 전했다. 윤여사는 돌아서는 진희를 불러, 눈물을 머금은 채 “진희야 고맙다”라고 말했다. 진희에게 구박만 일삼던 과거와는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진희를 향한 윤여사의 태도가 달라졌음을 알 수 있었다.

국천수(이필모)는 진희에게 막말을 했던 안영필 교수(박성근)를 때렸다는 이유로 정직과 감봉을 당했다. 2주간의 근신을 받게 된 천수는 근교의 펜션에 머물며 밀렸던 공부를 했다. 책 속에 쌓여서 고시생처럼 부스스한 모습에 컵라면을 먹으며 휴식을 취하고 있던 천수에게 진희가 찾아왔다.

갑작스런 진희의 방문에 머리를 정돈하고 급하게 면도를 하는 천수의 모습은 영락없이 사랑에 빠진 남자의 모습이었다. 진희를 향해 버선발로 뛰어가는 천수, 뛰어오는 천수를 보고 미소가 번지는 진희, 둘은 잠시나마 오붓한 시간을 보냈다. 다시 서울로 향하는 진희는 “저 때문에 괜히 피해보셔서 어떡해요. 제가 이혼한 게 이렇게 다른 사람한테 피해 주게 될 줄은 몰랐네요”라고 말하고, 천수는 “나도 너…그냥 남이라고 생각했으면 그런 행동까지 나가진 않았겠지”라고 속내를 내비췄다.

무뚝뚝한 천수가 어렵사리 마음을 전하려던 순간, 아름(클라라)은 창민과 연락이 닿질 않는다며 진희에게 전화를 걸었다. 창민이 걱정된 나머지 진희는 다급하게 서울로 올라갔고, 진희의 모습을 보면서 천수는 가슴 한켠에 돌덩이가 있는 듯한 무거움을 느꼈다.

진희는 창민의 아파트에 도착해서 경비아저씨에게 부인이라고 거짓말 하고 창민의 집에 들어갔다. 심하게 열이 오른 채 앓아 누운 창민을 보니 진희는 마음이 찢어질 듯이 아팠다. 진희는 창민을 정성스레 돌봤고, 우연히 식탁에 놓여져 있던 자신의 결혼반지를 발견했다. 진애(전수진)가 훔쳐갔던 결혼반지가 왜 창민의 식탁에 있었는지 놀라움과 동시에 복잡한 마음이 들었다. 생각보다 깊게 묶여 있던 진희와 창민의 사랑, 결혼이 두려우면서도 진희를 향해 성큼성큼 다가가는 천수의 사랑, 세 사람의 사랑이 애절하게 그려지며 시청자들의 마음도 애닯게 했다.

“인생에 정답은 없습니다. 인생에는 정답이 아니라 정답으로 만들어가는 과정만 있을 뿐입니다”. ‘응급남녀’가 인생과 사랑에 대한 묵직한 메시지를 전하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응급남녀’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