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L코리아’ 정준하, 행복하다는 그의 눈물 “보답하며 살 것”

정준하가 눈물을 보였다

정준하가 눈물을 보였다

정준하가 아내와 아들 이야기를 하며 눈물을 보였다.

정준하는 23일 오후 방송된 tvN ‘SNL코리아’에 출연했다.

정준하는 진행자 유희열과의 토크 코너에서 아내와 아들에 대한 이야기를 하다 말을 채 잇지 못하고 눈물을 흘렸다.

먼저 정준하는 “살을 뺀 후 아내의 반응은 어떤가?”라는 질문에, “예전에는 살이 많이 쪘지만, 살을 뺀 후 건강이 좋아지니까 아내가 좋아했다. 또 살을 빼고 근육이 생기니까 젊은 남자와 사는 것 같다면서 좋아하더라”고 답하며 웃었다. 순간 객석에서 박수가 터졌다.

또 정준하는 “아내는 제 인생의 큰 행복이다”라며 행복한 미소을 머금기도 했다.

끝으로 정준하는 1분간 하고 싶은 이야기를 해달라는 유희열의 요청에 “오늘이 아들의 돌이다. 방송 때문에 어제 돌잔치를 했다. 아침에 방송 준비하느라 아들의 얼굴을 보지도 못하고 나왔다”라며 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1년 전을 생각해보면 이런 행복이 있을 수 있나 싶을 정도였는데 또 다시 그 행복이 찾아왔다. 아내와 아들에게 고맙다”라고 말하더니 울컥해 말을 채 잇지 못했다.

정준하는 눈가가 촉촉해지자 결국 손수건으로 눈물을 닦아냈고, 힘겹게 말을 이어 “늘 행복하다. 그 행복을 많은 분들에게 나눠드리면서 열심히 노력하고 싶다. 제 마음처럼 보답하면서 살고 싶다”고 전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SNL코리아’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