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사나이’ 헨리 수학문제 조작논란 종지부, 출연 장병 직접 해명

2014032220190141544_20140322202041_1
MBC ‘일밤-진짜 사나이’(이하 ‘진짜 사나이’) 출연자 헨리의 수학문제 풀이를 놓고 온라인 상에서 조작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조작설을 제기한 출연 병사가 해명에 나섰다.

지난 16일 방송된 ‘진짜 사나이’에서 헨리는 다른 병사들이 풀지 못한 어려운 수학문제를 가장 빨리 풀어 화제를 모았다.

이와 관련해 헨리와 함께 ‘진짜 사나이’에 출연한 한 병사는 “당시 방송은 편집됐다”며 “헨리는 그것을 맞추지도 않았다”고 주장해 방송조작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하지만 해당 병사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개인 페이스북에 지인들과 가볍게 대화한 내용으로 이렇게 일이 커질 줄 몰랐는데 놀란 마음에 해명하겠다”며 “본인도 편집상으로 묘사된 것보다 빨리 풀었고 헨리는 10초도 더 걸렸는데 극단적으로 대비된 부분이 있는 건 맞다”고 밝혔다.

이어 “그에 대한 개인적인 아쉬움을 지인들에게 얘기한 것일 뿐 조작은 절대 아니고 상황도 아니다”라며 “오해를 부를 수 있는 상황을 만들어 민망할 따름”이라고 본인이 남긴 글에 대해 해명했다.

‘진짜사나이’ 제작진 역시 ‘“조작도, 조작을 할 수도 없는 상황”이라며 조작은 오해라고 적극적으로 입장을 표명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진짜사나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