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멤버들 “박명수 아버지 8시 뉴스에..” 폭로

디스

‘무한도전’ 팀원들이 상대방 혹은 자신의 아버지를 ‘디스’, 눈길을 끌었다.

3월 22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은 스피드 레이서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경기장을 찾은 멤버들은 레이싱을 가르쳐줄 멘토들과 만남을 가졌다.

유재석은 멘토로 나선 김동원에게 “2대째 하는 거냐. 박명수도 가업 이어오는 것 있다”고 말했다. 박명수는 “지금은 부도났는데 경운 운수라고..”라고 자랑을 하려다가 유재석이 “아버님 함자가 어떻게 되시냐”고 묻자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다른 멤버들은 “뉴스에 가끔 나오신다”고 박명수 아버지를 언급했고 유재석은 “박명수 씨가 아버님 얘기하는 걸 별로 안 좋아한다. SBS 8시 뉴스에서..”라고 폭로해 박명수를 울컥하게 했다.

역습이 나선 박명수는 유재석에게 “너네 아버지는 우체국 다니다가 20억 투자해서 부도했잖아!” 라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노홍철이 경우 “노희대(노홍철 아버지)씨께서는 2대째 주식투자에 실패하셨다. 모아둔 돈을 모두 날리셨다”고 셀프디스를 해 웃음은 안겼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무한도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