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지연 “엠블랙 지오가 좋은 이유… 털이 야하게 나서?” 애정 과시

20140316000072

뮤지컬배우 겸 가수 차지연이 그룹 엠블랙 멤버 지오를 향한 남다른 애정을 과시해 눈길을 끈다

22일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의 ‘스타와 토킹 어바웃’ 코너에는 뮤지컬 ‘셔편제’ 주역 차지연과 지오가 출연했다.

이날 차지연은 지오를 향해 “지오가 참 성실하다. 또 내가 털 있는 사람을 좋아한다. 지오가 털이 야하게 났다. 그래서 좋다”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차지연은 “아이돌이 뮤지컬을 하게 되면 스케줄이 바빠 연습을 잘 못하는데, 지오는 우리보다 자주 연습실에 오고 오래 있는다. ‘올 인’할 정도”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에 지오는 “엠블렉 앨범 준비기간이랑 겹쳐서 바빴지만, 첫 국내 뮤지컬을 하게 돼 열심히 노력했다”고 전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프레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