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좋은 시절’ 이서진-김희선, 애절한 로맨스 담은 키스신 눈길

 

KBS2 '참 좋은 시절'

KBS2 ‘참 좋은 시절’

KBS2 주말드라마‘참 좋은 시절’의 이서진과 김희선이 예사롭지 않을 로맨스를 예고했다.

이서진은 오는 23일 방송될 KBS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극본 이경희, 연출 김진원 제작 삼화네트웍스) 10에서 김희선에게 다가가 얼굴을 어루만지고 고개를 숙이는‘강동석표 일촉즉발 스킨십’을 담아낸다. 극중 차해원(김희선)의 집 앞에서 해원의 얼굴을 감싸 쥔 채 뜨거운 눈빛으로 깊게 들여다보게 되는 것. 입술이 닿을 듯 말 듯 1mm의 거리만을 남겨둔 채 마치 키스를 나누는 것처럼 해원을 의미심장하게 응시하는 강동석의 모습이 가슴 먹먹한 첫사랑의 운명적인 로맨스를 예감케 했다.

이서진과 김희선의 ‘1mm 초근접 스킨십’ 장면은 지난 10일 경주에 위치한 한 야외촬영장에서 이뤄졌다. 이 날 촬영은 이서진이 김희선의 집 앞으로 찾아가 만난 후 처음으로 직접적인 스킨십을 시도하는 장면. 만나기만 하면 폭풍 수다를 나누고 활력을 뿜어내며 촬영장의 분위기를 이끄는 두 사람이지만 이 날은 촬영을 준비하는 동안 다소 긴장감 어린 기색을 내비쳤다. 묘한 로맨스 기류를 표현하기 위해 대본을 집중해서 정독하고 감정선을 체크하는 등 맡은 역에 몰입한 모습을 보였던 것.

무엇보다 장장 3시간이 넘게 야외에서 촬영을 진행했던 이서진과 김희선은 각각 캐릭터에 녹아들어 해원에 대한 미묘한 감정을, 동석을 향한 놀람과 가슴 저 편의 애달픔을 온 몸으로 표현했다. 디테일한 감정의 늬앙스를 섬세한 몸짓과 표정으로 전달해 낸 것. 특히 이서진은 김희선을 향해 불현듯 손을 뻗은 후 차분한 얼굴과 눈빛으로 잔잔한 감정의 떨림까지 표출, 핑크빛 기류를 현장 가득 퍼뜨리며 현장을 달궜다.

그런가하면 이서진은 “동석과 해원이 직접 대면하는 상황을 머릿속에 그리고 고민하면서 촬영을 준비했다. 동석의 감정과 생각에 충실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는 소감을 전했다.

제작사 삼화 네트웍스 측은 “이서진과 김희선은 서로를 응시하며 감정을 토해내는 눈빛 연기만으로도 주위를 숨죽이게 만든다. 주말 안방극장의 새로운 ‘케미 갑 커플’이 될 두 사람의 심상치 않을 로맨스를 지켜봐 달라.”며 “가슴에 울림이 있는 완성도 높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 할 ‘참 좋은 시절’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글. 장서윤 ciel@tensia.co.kr
사진제공. 삼화네트웍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