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동준, 타고난 정글 DNA ‘리틀 김병만’

SBS '정글의 법칙'

SBS ‘정글의 법칙’

그룹 제국의 아이들의 동준이 대왕조개 사냥의 달인으로 등극했다.

21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보르네오’에서는 12기 병만족의 본격적인 생존이 그려졌다. 이날 병만족은 망망대해 한가운데 위치한 ‘바다우족’의 해상가옥에서 살아남기 위해 바다 속으로 뛰어들었다.

보르네오의 바다 속에는 산호초와 불가사리만 가득했고, 병만족은 한동안 고전을 면치 못했다. 그러나 곧 족장 김병만이 대왕조개를 잡으면서 동준도 따라나섰다. 동준은 김병만에 “그런 사람 처음봤다. 물에서도 잘 하신다. 내가 할 수 있나 테스트 했다”고 말했다

이날 동준은 혼자 4개의 대왕조개를 잡으며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낚시 말고는 바다에서 아무것도 해본 적이 없다고 밝힌바 있는 동준은 놀라운 적응력을 보이며 ‘리틀 김병만’의 자질을 드러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SBS ‘정글의 법칙 in 보르네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