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뱅’ 투하트, 두 남자의 찰떡궁합 ‘딜리셔스’ 무대

KBS ‘뮤직뱅크’ 캡처

KBS ‘뮤직뱅크’

투하트, 키와 우현의 만남은 완벽했다.

21일 방송된 KBS ‘뮤직뱅크’에서는 투하트의 ‘딜리셔스(Delicious)’의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투하트는 그간 무대에서 보여줬던 캐쥬얼한 의상을 벗고 수트 차림으로 등장해 시선을 끌었다. 댄디한 두 남자로 변신한 두 사람은 완벽한 호흡을 선보였다.

특히 이날 투하트는 모자, 꽃다발 등의 다양한 소품을 활용해 더욱 풍성한 안무를 선보이며 유쾌한 무대를 꾸몄다. 두 사람은 노랫말에 맞는 애드리브를 통해 한편의 뮤지컬과 같은 연출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투하트의 ‘딜리셔스’는 과 펑크 장르의 느낌이 잘 어우러진 멜로디에 우현과 키가 한 여자를 차지하고자 서로의 입장을 노래하는 곡이다. ‘딜리셔스’는 인피니트의 전담 프로듀서나 마찬가지인 스윗튠과 샤이니 ‘아.미.고’의 작곡가 션 알렉산더(Sean Alexander)가 함께 작업해 진정한 콜라보레이션을 완성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KBS ‘뮤직뱅크’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