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소리 남편 수배 중…‘택시’ 제작진 “당황스럽다”

옥소리

옥소리

최근 컴백을 알린 배우 옥소리의 남편이 현재 수배 중이라는 사실이 알려져 세간에 충격을 주고 있다.

21일 한 매체에 따르면 옥소리의 남편으로 알려진 이탈리아 요리사 G씨는 현재 국내 사법기관으로부터 수배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G씨는 지난 2007년 옥소리와의 간통사건으로 고소당했다. 당시 G씨는 해외에 거주 중이었기 때문에 기소가 중지됐다. 기소 중지 기간에 해외로 출국하면 그 기간만큼 공소시효에서 제외돼 현재 옥소리 간통 사건은 끝난 것이 아니라는 설명이다.

옥소리의 남편 G씨는 수배 단계가 낮아 한국으로 입국할 경우 곧바로 체포되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G 씨가 한국 땅을 밟게 되면 그 사실이 검찰로 입국 통보되며 G 씨 본인에게도 입국 심사 과정에서 기소 중지 상태임을 통보하고 검찰 출석을 요구하게 돼있어 충격을 더하고 있다.

앞서 옥소리는 tvN ‘현장토크쇼-택시’에 출연해 7년 만에 복귀 하는 심경을 밝힌 바 있다.

‘택시’ 제작진은 옥소리의 소식을 접한 후 “사실을 알았다면 섭외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본인도 제작진에 이런 사실을 말하지 않았다. 제작진도 무척 당황스러워하는 상태”라고 전했다. 이어 “만약 방송 내용에서 문제가 될 만한 발언이 있다면 편집할 가능성이 있다. 일단 수배는 옥소리 개인적인 일이라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옥소리를 옹호한 허지웅에 대한 네티즌들의 비난도 이어지고 있다. 허지웅은 지난 20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법적 절차가 끝난 타인의 가정사에 대해 왈가왈부 하는 건 오만한 행동이다”이라며 “옥소리 복귀에 대해 여론 재판이 이뤄지는 것이 정말 안타깝다. 요즘 대중들을 보면 자기는 요만큼의 흠결도 없었던 인생을 살았던 대단한 사람들로 착각하는 것 같다”고 쓴 소리를 한 바 있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tvN ‘현장토크쇼 택시’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