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호 “<부산>은 연기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된 계기”

한국영화에는 유독 부산을 배경으로 한 영화들이 많았다. 어느덧 바다와 거친 사나이들의 우정으로 대표되는 부산은 많은 감독들을 자극했고, 제목부터 부산을 전면으로 내세운 영화까지 등장했다. 부산이라는 도시에서 사나이들의 우정이 아닌 부정(父情)을 얘기하는 영화 <부산>의 제작보고회가 23일 압구정 예홀에서 열렸다. 부산 출신의 박지원 감독과 김영호, 고창석, 유승호 세 주연배우가 참석했다.

영화 <친구>, <사랑>, <사생결단> 등 대부분의 부산을 배경으로 한 영화들이 그렇듯 영화 <부산>도 거친 밑바닥 인생들이 주인공이다.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에서도 범죄자에 가까운 남자들과 부산의 조합에서 쉽사리 떠올릴 수 있는 이미지들로 가득했다. 룸살롱에 여자를 공급하는 보도방을 운영하며 악착같이 살아온 태석(김영호), 사채업자에게 쫓기고, 아들을 개 패듯 패는 건달 강수(고창석), 그리고 친아버지인 태석도 자신을 길러준 강수도 누구 하나 제대로 된 아비 없이 살아온 종철(유승호). 핏줄과 우연으로 맺어진 이 세 명의 남자들은 종철의 신장암을 계기로 뒤엉킨다. 하이라이트 영상에서 보인 담배나 술, 구타가 없으면 부산에 사는 남자들의 이야기는 성립이라도 되지 않는 양 이어지는 익숙한 이미지들과 오열로 대표되는 부성애에 대한 묘사 이상의 것을 영화 <부산>은 본 게임에서 보여줄 수 있을까? 다음은 “감독의 후배인 인연으로 공짜로 사회를 본” 김현숙이 ‘부자유친 OX 퀴즈’ 형식으로 진행한 질의응답 내용이다.

Q 요즘 부산에 대한 영화나 드라마들이 많이 나오고 있는데, 굳이 부산이란 도시를 전면에 내세운 특별한 이유가 있는가?
박지원
: 그렇다고 해서 <부산>이 부산 홍보영화는 아니다. 내가 나고 자란 곳이기도 하고, 부산에서 계속 영화 작업을 해왔다. 그래서 부산이 가지는 공간적인 느낌, 사람들의 정서적인 느낌을 잘 표현할 수 있다고 생각했기에 부산에서 촬영했다. 그리고 부자 이야기를 전면에 내세우고 있어서 ‘부산(父山)’이라는 제목을 지었다. 특별한 이유라기보다는 잘 할 수 있는 이야기, 잘 할 수 있는 공간이라 부산을 택했다.

“승호 군은 내가 본 중 가장 이상적인 청소년”

Q 이제껏 부산에서 나온 영화들이 폭력이나 조폭으로 대표됐는데 <부산>도 그 혐의에선 자유롭지 못한 것 같다.
박지원
: 이 영화는 절대 조폭 영화가 아니다. 물론 등장인물들이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사람들은 아니다. 그러나 법의 테두리에서 약간 벗어나서 살 뿐이지 대한민국에는 그런 사람들이 의외로 많다. 어느 도시에나 있는 밑바닥 인물, 하류인생들의 부자관계나 부성애를 전달하고자 했다.

Q 배우들의 첫 인상은 어땠는가?
김영호
: 처음 만났을 때는 고창석 씨가 나보다 선배인 줄 알았다. 보자마자 벌떡 일어나서 인사를 할 정도로. (웃음) 물론 실제로는 내가 형이다. 승호 군은 어린 나이에 비해 굉장히 진지하고 성실하다. 그 정도 나이면 까불기도 하는데 평소에도 조심스럽고. 그래서 어른들이 굳이 말을 많이 안 해도 되는 친구다. 자기 몫을 충분히 했고, 참 예쁘다.
유승호 : 김영호 선배님의 첫 느낌이 악간 무섭고 카리스마 넘쳐서 처음에는 ‘아 이 영화 힘들겠다’ 했는데 의외로 아빠처럼 대해주셔서 잘 끝낼 수 있었다.

Q 그렇게 유승호를 예뻐하는데, 만약에 딸이 있다면 소개시켜주고 싶은 마음이 있는가?
김영호
: 실제로 딸이 있는데 승호 군이 너무 예쁘고 진지해서 좋다. 내가 보는 가장 이상적인 청소년인 것 같다. (웃음)
고창석 : 마음이야 굴뚝같지만 딸이 외모도 체형도 나와 똑같이 생겼다. 작년에 커서 “뭐 될래” 하니까 “발레리나가 되고 싶다”고 해서 끊었던 담배를 다시 피며 “한국 무용은 안 되겠니” 하기도 했다. 이걸로 대답을 대신하겠다. (웃음)

“영화를 찍으면서 28시간 동안 내내 맞기도 했다”

Q 공개된 메이킹 필름을 보니 액션 신이 많더라. 촬영하면서 상대배우가 너무 리얼하게 연기해서 화가 난 적은 없나?
고창석
: 상대배우가 아니라 감독님한테 화가 났다. 승호를 때리는 장면에서 가슴이 아팠다. 감독님이 때리는 것만으로는 부족하니까 머리채를 잡던지 침을 뱉으라고 해서 정말 괴로웠다.
박지원 : 여기 나온 모든 인물이 사실 다 나쁜 놈이고, 그걸 표현하기 위해선 좀 더 자연스럽게 악행을 일상처럼 보여줘야 해서 그런 걸 요구했다. (웃음)

Q 그만큼 강도 높은 액션 신들이 많은 데, 현장에서 가장 NG를 많이 낸 배우가 궁금하다.
박지원
: 고창석이 가장 액션이 많았기 때문에 NG도 많았다. 새벽 6시부터 그 다음날까지 촬영을 한 적이 있었는데, 아침부터 맞기 시작해서 그 다음 날 까지 고창석 씨가 계속 맞았다. 나중에는 몸을 가눌 수가 없어서 NG 아닌 NG가 많이 났다.
고창석 : 그 때 28시간 동안 맞았는데, 다른 영화에선 보통 2-3일에 걸쳐 찍는다. 연속해서 계속 맞느라 많이 힘들었다. 그래서 내년에는 사비를 털어서라도 단편영화를 만들겠다는 결심을 했다. 그때 감독님이 꼭 출연해주십사 정중하게 부탁드렸다. (웃음)

Q 실제 영화 속 주인공들처럼 바닥까지 떨어지는 막장을 체험해 본 적이 있는지?
김영호
: 좀 일찍 아버지를 여의어서 집에서 책임져주는 사람이 없었다. 그래서 여러 가지 일을 해야 했고, 내가 발버둥을 치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었기 때문에 고생을 많이 했다.
고창석 : 대부분의 연극하던 배우들이 2-30대 때에 낮에는 극단생활하고, 밤에 공장 다니거나 배 타고 그런다. 그래서 막장이라 해서 힘들다기보다는 이 상태에서 더 잃을 게 없다는 순간들이 있었다.

“키스 신보다는 액션 신이 수월하다”

Q 유승호의 경우, 얼마 전 영화 <4교시 추리영역>에서 키스를 처음 하기도 했는데, 액션과 키스 중 어떤 것이 더 힘든가?
유승호
: 아, 그건 키스도 아니고 뽀뽀 신이다. (웃음) 예전에 여자친구를 사귄 경험이 한 번도 없고, 또 영화에서도 그런 연기는 처음 했는데 좀 떨리기만 하고 별 다른 느낌이 없었다. 이번 영화에서는 남자 선배님들하고 연기를 하니까 훨씬 더 수월했던 거 같다.

Q 계속 잘 크고 있다는 얘기를 많이 듣는데, <부산>을 찍고 나서 외모나 연기적으로 변화가 있었는지 궁금하다.
유승호
: 일단은 키나 외모는 아직 청소년이기 때문에 잘 크고 있다. (웃음) 또 나이를 점차 먹어가면서 연기에 대해 생각하는 것도 달라졌다. 예전에는 엄마가 시키는 대로 울라면 울고, 웃으라면 웃었는데 지금은 내가 열심히 해서 한 작품을 완성해야겠단 생각이 든다. 이 영화가 나에게는 연기에 대해 한 번 더 생각하게 해준 고마운 작품이다. 앞으로 성인이 되면 박지원 감독님과 다른 작품으로 만나서 함께 영화를 만들고 싶다.

글. 이지혜 (seven@10asia.co.kr)
사진. 이진혁 (eleven@10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