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 하루, 바이올린 선생님 규현 친누나 만나다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그룹 슈퍼주니어 규현의 친누나가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했다.

최근 진행된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촬영에서 하루는 무술, 발레에 이어 바이올린 배우기에 도전했다. 이날 타블로는 하루에게 바이올린을 지도해줄 선생님 한 분을 소개했고, 하루는 미모의 선생님이 방문하자 배꼽인사로 맞이했다.

이날 등장한 바이올린 선생님은 슈퍼주니어 규현의 친누나로, 타블로는 하루에게 “선생님은 바이올린을 잘하시고 동생은 노래를 잘 한다”며 설명했다.

규현의 친누나 조아라 씨는 20년을 넘게 바이올린을 연주해온 바이올리니스트로,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유학생활을 한 수재로 알려져 있다. 조아라 씨는 지난해 KBS ‘불후의 명곡’에서 규현과 함께 무대를 꾸미기도 했다.

이날 바이올린 선생님은 하루가 ‘let it go’를 연주해달라고 조르자, 즉석에서 훌륭한 연주를 들려주기도 했다. 하지만 하루의 넘치는 에너지에 선생님의 표정은 점점 ‘멘붕’에 빠진 듯 보였고, 수업이 끝난 후 타블로는 “선생님은 지금 친구 분들과 술한잔 하시고 있을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루의 바이올린 수업은 오는 23일 방송된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제공.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