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동이’ 성동일, 카리스마 형사로 변신한 스틸사진 공개

갑동이 성동일 스틸

tVN ‘갑동이’ 성동일 스틸사진

케이블채널 tvN 새 금토드라마 ‘갑동이’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형사로 변신한 배우 성동일의 스틸사진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성동일은 20여년 전 연쇄살인사건 용의자 갑동이를 잡기 위해 모든 걸 내던진 형사 양철곤 역을 맡아 또 한 번 특유의 연기력을 선보이며 팬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번에 공개된 사진은 20여년 전 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 갑동이를 잡기 위해 혈안이 돼 있는 양철곤(성동일) 형사의 과거 모습을 담고 있다. 모든 걸 다 던지고 갑동이를 잡기 위해 인생을 던진 형사의 분노가 고스란히 담겨있다. ‘믿고 보는 성동일’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매 작품마다 소름 돋는 연기력을 선보이며 대중의 사랑을 한 몸에 얻고 있는 성동일이 ‘갑동이’를 통해 다시 한 번 시청자들을 놀라게 할 것을 예고하고 있다.

‘갑동이’를 담당하는 CJ E&M의 강희준 PD는 “해당 스틸사진은 지난 1월 말 드라마 첫 촬영 때 모습이다. 첫 촬영임에도 불구하고 성동일의 놀라운 집중력과 연기력에 감독과 스태프 모두 숨 죽인 채 촬영을 했다”며 “분노에 찬 감정연기를 마치고 난 후, 현장에 있던 스태프들이 모두 감탄을 쏟아낼 만큼 좋은 장면이 나왔다”고 촬영 당시를 전했다.

극중 성동일은 일탄경찰서 형사과장 양철곤 역을 맡아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를 선보인다. 양철곤은 20여년 전 압박수사로 죽음에 이른 하무염(윤상현)의 아버지를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했던 담당형사이자, 현재 하무염과 같은 경찰서에서 일하게 되면서 하무염과 질긴 인연을 이어가는 인물이다. 하무염과 마찬가지로 ‘갑동이’ 이름만 들어도 평정과 이성을 잃어버리고, 하무염을 ‘짐승의 자식’이라고 생각하며 좋지 않은 감정을 갖고 있다. 성동일과 윤상현의 긴장감 넘치는 관계 또한 드라마의 중요한 줄기로 시청자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갑동이’는 가상의 도시인 일탄에서 벌어진 연쇄살인사건을 배경으로 하는 20부작 미스터리 감성 추적극이다. 20여년 전 발생한 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를 지칭하는 갑동이를 추적하는 형사 하무염과 갑동이에 대해 저마다의 사연을 지니고 있는 인물들의 얽히고설킨 관계가 긴장감 넘치게 그려질 예정이다. 드라마 ‘너의 목소리가 들려’의 조수원 감독과 ‘로얄패밀리’ 권음미 작가의 만남 그리고 윤상현, 김민정, 성동일, 이준, 김지원 등 매력적인 배우들의 캐스팅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tvN이 준비하는 또 하나의 웰메이드 장르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드라마 ‘갑동이’는 tvN 금토 드라마 ‘응급남녀’의 후속작으로, 오는 4월 11일 오후 8시 40분 첫 방송될 예정이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