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엑스’ 홍진영, 무명가수 무대에 폭풍 눈물 흘린 사연은?

Mnet '트로트엑스'

Mnet ‘트로트엑스’

가수 홍진영이 방송 도중 폭풍 눈물을 흘렸다.

21일 Mnet 트로트 버라이어티쇼 ‘트로트 엑스’ 제작진은 같은날 첫 방송을 앞두고 방송 하이라이트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트로듀서 홍진영이 한 출연자의 가무대를 보며 눈물을 훔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홍진영을 울게 한 도전자는 30년차 무명 트로트 가수로 활동 중인 50세 나미애(본명:김규순)다.

이날 나미애는 노래 ‘님은 먼곳에’를 부르며 트로듀서들은 물론 현장을 찾은 200여 명의 관객들에게 감동을 안기며, 결국 공연 마지막 그녀 본인도 눈물을 흘렸다. 아픈 어머니를 위해 출연을 결심한 그녀는 “노래가 인생이 전부였다”고 밝히며 폭발적인 가창력을 선보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트로트 엑스’는 오리지널 트로트뿐만 아니라 기존 트로트에 락, 힙합, 댄스, EDM(일렉트로닉 댄스 음악) 등 다양한 장르를 결합해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버라이어티 쇼다. 대한민국 트로트를 대표하는 뮤지션과 타 장르를 대표하는 뮤지션 2명이 한 팀을 이뤄, 이들이 선발한 일반인 참가자와 드림팀을 구성해 경쟁을 펼친다. 태진아, 설운도, 박명수, 아이비, 박현빈, 홍진영, 뮤지, 유세윤이 트로듀서로 참여한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