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병진, 애마부인 안소영 마주친 후 반응은?

주병진

주병진

방송인 주병진이 변치않은 입담을 자랑했다.

21일 방송되는 tvN ‘근대가요사 방자전’(이하 ‘방자전’) 2화에서는 주병진 특유의 입담이 돋보이는 4050세대의 맞춤 토크를 선보일 예정이다.

‘방자전’은 ‘방송을 잘 아는 자들이 전하는 이야기’를 콘셉트로 8090 방송, 연예계 천태만상을 이야기 하는 뮤직 비하인드 토크쇼다. 연예계 생활 30년, 도합 179년을 자랑하는 당시의 슈퍼스타들이 80년대 중반에서 90년 초까지의 가요계, 이른 바 ‘근대가요사’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해 첫 회부터 40대 여성 시청층에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방송에서 주병진은 ‘80년대 밤문화’의 추억을 주제로 지난 1982년 통금해제 이후 ‘심야영화’와 ‘심야다방’이 활성화되기 시작했다는 시대적 상황을 설명한다. 주병진은 당시 불었던 ‘애마부인 열풍’에 대한 이야기를 펼치기도 한다. 주병진은 당시 영화관에 엄청난 관객 수가 몰리며 일대 장사진을 이뤘던 사연과 함께 실제 예능 프로그램 녹화 중 ‘애마부인’의 여주인공이었던 안소영과 마주친 후 반응을 실감나게 전한다.

이 외에도 주병진은 우리나라 최초의 연예인 출신 DJ라는 고백과 함께 디스코텍에서 정원관을 만나 데뷔의 결정적인 계기를 마련해주었던 사연도 소개한다.

‘방자전’은 21일 오후 11시 20분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