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지’ 원빈 조카 김희정, ‘한강 블루스’로 스크린 컴백

1395363223543
드라마 ‘꼭지’에서 원빈의 조카로 나왔던 배우 김희정이 ‘한강 블루스’를 통해 스크린 컴백한다.

영화 ‘한강 블루스’는 온전히 남을 위해 희생하는 삶을 살던 신부가 사랑하는 여자 때문에 생을 마감하려다 정체 불명의 노숙자 오장효, 순진한 가출 소녀 마리아, 주민등록상 남자지만 마음은 이미 여자인 추자, 이렇게 3명의 노숙 패밀리와 얽히게 되면서 삶의 변화를 겪게 되는 과정을 그린 영화.

영화에서 김희정은 순수하고 매력적인 가출 소녀 마리아로 캐스팅, 어디로 튈지 모르는 특유의 당돌함을 선보일 예정이다.

영화 관계자는 “배우 김희정은 한층 더 성숙해진 느낌으로 안정된 연기력을 펼쳤다”고 전했다.

드라마 ‘꼭지’로 주목 받은 김희정은 영화 ‘인정사정 볼 것 없다’ ‘거미숲’ 등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최근 영화 ‘나는 공무원이다’를 통해 성인 연기자로서도 성공적인 신고식을 치렀다.

국내외 영화제 출품을 겨냥한 ‘한강 블루스’는 현재 촬영을 모두 마치고, 후반 작업만 남겨둔 상태다. 강명준 신부 역할은 배우 기태영이 맡았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핑크스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