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엽, 화병 고백 “연예인 그만 둘 생각 했었다”

신동엽

신동엽

방송인 신동엽이 화병을 고백했다.

최근 진행된 JTBC ‘마녀사냥’ 녹화에서는 나를 모함하고 다니는 전 여자친구의 만행을 털어놓는 남자의 사연이 소개됐다. 이는 MC들의 억울했던 과거 경험담 이야기로 이어졌다.

신동엽은 과거 3주에 8kg이 빠졌던 일화를 회상하며 “그 땐 억울해서 밥도 제대로 못 먹고 자다가도 깨고, 심지어 연예인을 그만 둘 생각도 했었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신동엽은 어느 순간 나만 손해 보는 것을 깨달은 후부터 평온해졌다고 말해 모두의 존경어린 눈빛을 받았다.

이에 성시경은 “신동엽은 ‘스님’이다”며 자신이 생각하는 삐침의 정의를 내려 모두의 공감을 얻어냈다.

신동엽의 화병 이야기는 21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