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소리 “현재 남편, 계속 내 옆에 머물러준 사람”

옥소리

옥소리

배우 옥소리가 현재 남편과의 이야기를 공개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서는 7년 만에 토크쇼에 출연한 옥소리의 근황과 그를 둘러싼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옥소리는 현재 남편과의 만남에 대해 “알고 지낸 디자이너 패션쇼에 모델로 섰을 때 처음 만났다”고 회상했다.

이어 옥소리는 “지난 2007년 사건이 터졌을 땐 서로 알아가는 사이였고 좋은 감정도 있었다”며 “사건이 나고 시끄러워졌을 때 그 친구는 여기에 없었다. 당시 남편은 30대 초반이었고 나보다 6살 어리다. 내가 붙잡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옥소리는 “남편에게 ‘떠나라’고 했지만 계속 기다리고 내 옆에 머물러줬다”며 “힘들 때 마다 힘이 돼주고 나를 많이 다독거려주고 그런 모습에서 마음이 열리더라”고 덧붙였다.

옥소리는 지난 2007년 전 남편인 배우 박철과 이혼 소송 이후 얼굴을 보이지 않았다. 옥소리는 이탈리아인 요리사와 재혼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tvN ‘현장토크쇼 택시’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