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내 아내의 모든 것’, 코믹 로맨스 연극으로 재탄생

연극 '내 아내의 모든 것'

연극 ‘내 아내의 모든 것’ 티저 포스터.

임수정 이선균 류승룡 주연의 영화 ‘내 아내의 모든 것’이 코믹 로맨스 연극으로 재탄생돼 대학로 무대를 사로잡는다.

‘내 아내의 모든 것’은 완벽한 외모에 탁월한 요리 실력까지 겸비한 최고의 여자지만 남편에겐 최악의 아내인 정인(임수정)과 결별을 위해 전설의 카사노바 성기(류승룡)에게 자신의 아내를 유혹해 달라고 부탁한 소심한 남편 두현(이선균)의 도발적인 이혼 프로젝트를 그린 영화. 2012년 개봉돼 전국 460만 관객을 넘기며 흥행에 성공했다.

연극 무대에 올려질 ‘내 아내의 모든 것’은 영화를 제작한 수필름이 창립 10주년을 기념해 연극화를 결정, 올 5월 5일부터 공연을 시작할 예정이다. 특히 수필름은 연극 ‘내 아내의 모든 것’을 직접 자체 제작, 연극의 재미와 완성도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연극 ‘한여름 밤의 꿈’ ‘십이야’ 등의 작품으로 실력을 인정받아온 연출가 양정웅이 연출을 맡고, ‘내 아내의 모든 것’ ‘결혼전야’ 등 수필름의 작품을 전담해온 전경란 미술감독이 무대디자인을 맡았다. 연극계와 영화계의 콜라보레이션이 어떤 시너지를 낼지 기대를 모은다.

이번에 공개된 연극 ‘내 아내의 모든 것’ 티저 포스터는 강렬한 붉은 색 이미지를 강조했다. 새빨간 여자의 입술은 영화 속 정인처럼 사랑스런 독설을 내뿜을 듯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또 여자의 선글라스의 왼쪽에는 정인의 남편 두현이, 오른쪽에는 카사노바 성기의 대조적인 모습이 그려져 있어 영화와는 또 다른 분위기를 만들어갈 코믹 로맨스에 대한 기대가 더해졌다.

연극 ‘내 아내의 모든 것’은 대학로 DCF 대명문화광장 2관 라이프웨이홀에서 5월 5일부터 6월 29일까지 두 달간 공연할 예정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